전국뉴스 > 전남 사람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떠난이를 그리워하다 청초한 나비련가?
여름에 피어 때론 겨울까지 살아남아 희망을 주는 꽃
 
정영애 기자   기사입력  2020/10/21 [08:33]

 

▲     © 전남방송 구영복사진작가
▲     © 전남방송 구영복사진작가
▲     © 전남방송 구영복사진작가
▲     © 전남방송구영복사진작가
▲     © 전남방송구영복사진작가
▲     © 전남방송 구영복사진작가
▲     © 전남방송구영복사진작가

[구영복사진작가의렌즈속으로1]

가을 바다를 가보았다

 

네 빛깔은 달아나려 어둠을 데려오고

 

내 빛깔은 설레어 물결을 데려오고

 

바늘꽃 처럼 매운 서러움이 울긋불긋 나비되어

 

갯바람따라 시간을 콕콕 누빈다.

 

구영복사진작가는 정읍구절초테마공원에서 나오는 길에 흐드러진 바늘꽃을 놓치지 않았다.

흔히, 이 공원에 가면 무릉도원을 연상케하는 구절초의 반가운 손짓에 자칫 다른 꽃들의 매력에 한눈 팔 여력이 없다.

 

화순살이를 하는 구 작가는 24시간을 지역알리기를 렌즈속으로 품어낸다.

고샅까지, 하천의 미세함까지 그의 렌즈를 만나면 미소가 되고 꿈이 영글어 기쁨이 흐른다.

 

오늘은 구작가도 훅 떠난 여행길이었을까?

기자와의 인연은 따뜻한 밥한그릇의 나눔으로 맺어 정을 한땀한땀 기우는 중이다. 후배사랑이 극진하고 선배 모시기를 그 누구보다 아름답게 하는 구영복작가.

 

지금, 미처 가슬가슬한 가을을 들이지 못하는 여유로움이 시동 걸리지 않았다면 구작가의 렌즈 속에서 바람따라 한들거리는 나비의 섹시한 속삭임을 들어보자.

 

*사진은 작가와 본보의 허락없이 가져갈 수 없습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10/21 [08:33]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