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보성군의회 “벌교 지정폐기물 매립장 건립 결사반대”
영구적으로 사라지지 않을 폐기물을 묻으면서 지역발전 운운하지 말라 .
 
강수연 기자   기사입력  2020/10/14 [14:04]

보성군의회 “벌교 지정폐기물 매립장 건립 결사반대”


[전남방송.com=강수연 기자] 보성군의회는 14일 군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270회 임시회에서 벌교읍 지정폐기물 매립장 설치사업을 반대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날 성명서에서 “지역주민을 우롱하고 기만하며 환경적 대재앙을 초래하는 보성 벌교읍 지정폐기물 매립장 설치 계획을 즉시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군의회는 “폐기물 중 소각으로도 처리할 수 없고 한번 매립하면 영구적으로 사라지지 않을 가장 질 나쁜 것을 벌교로 가져오면서 지역발전을 운운하지 말라”고 단언하면서 매립장 설치로 인해 발생할 경제적, 물리적 손실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특히 “보성 벌교는 백이산 북쪽으로 광주 전남의 식수원인 주암호의 물줄기가 흐르고 동쪽으로는 낙안읍성, 남쪽으로는 해양자원이 풍부해 람사르협약에 등록된 갯벌이 펼쳐진 청정지역으로 우리 모두가 보존할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재철 의장은 “지정폐기물 매립장은 원인자부담 원칙을 적용하지 못하기 때문에 지역 주민 혐오시설로 영업구역 제한 없이 전국에서 지정 폐기물이 쏟아져 들어 올 것”이라며 “비산 먼지와 악취는 물론 가스 배출로 오염된 농산물은 생산·판매가 어려워 지역 인구 감소와 농민들의 어려움이 예상된다”고 우려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10/14 [14:04]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