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뉴스 > 전남 사람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추석, 복통 환자 등 119구급차 이용 가장 많아
시 소방안전본부, 스트레스·과로·과음 등 주의 당부
 
이민철 기자   기사입력  2020/09/27 [12:23]

 

 

▲     ©전남방송

                                                                 이정자 광주시 구조구급과장

 

[뉴스핑/이민철 기자] 광주광역시 소방안전본부가 지난해 추석 연휴 4일간 119구급차 이송현황을 분석한 결과, 572명으로 하루 평균 약 143명이 이송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259(29.6%)은 복통·요통 및 오심·구토와 전신쇠약을 호소했으며 교통사고, 낙상 등 안전사고로 인한 열상, 타박상과 같은 외상환자는 113(12.9%)이었다.

 

명절 기간 가사노동, 장시간 이동에 따른 스트레스와 긴장에서 오는 증상들과 친지간 음식물 공동 섭취, 식품관리 소홀 등으로 발생하는 식중독 및 외부활동이 많아지며 생기는 교통사고 등 안전사고가 주를 이뤘다.

 

특히 병원에 이송된 환자의 58(10%)은 음주상태로 지나친 음주는 각별히 경계해야 할 대목으로 분석됐다.

 

연령별로는 50대가 98(17.1%)으로 가장 많았으며, 70(15.2%), 40(13.3%) 순이었다.

 

이정자 시 구조구급과장은 철저한 개인위생관리와 스트레칭 및 휴식을 통해 명절증후군스트레스를 예방할 수 있다특히 올해 추석만큼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고향 방문을 자제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9/27 [12:23]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