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마당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한민국 파이팅!!!~ 보성 불꽃축제 희망의 불꽃 수놓아
어서와~ 경자년, 아듀~ 2019 녹차의 수도 보성 율포해변에서 최대 규모 해넘이 불꽃축제
 
이미영 기자   기사입력  2020/01/02 [16:30]
▲     ©전남방송

  

다양한 음악에 맞춰 터뜨려지는 색색의 화려한 불꽃축제는 한편의 뮤지컬을 보듯 감동을 선사하는 대한민국 대표 문화예술 콘텐츠이다. 풍량,바람의 세기, 관람객으로부터의 거리 등을 고려해 불꽃축제 장소를 선정 주로 바다,강 등 물주변으로 이루워진다.

 

녹차의 수도 보성군이 2020년 새롭게 선보인 `보성 율포해변 불꽃축제`와`해맞이 행사`를 12월 31일 개최 20만여 명이 몰려와 한때 통신 대란이 일기도 했었다.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보성 율포해변 불꽃축제`는 1일 0시를 기점으로 카운트다운과 함께 경자년 새해의 밤을 1만여 발의 화려한 불꽃으로 수놓아 대한민국 3대 불꽃축제 못지 않은 대표 해넘이 축제로 자리 잡았고, 이어 아침 7시 같은 장소(율포해변)에서 `해맞이 행사`를 진행해 해넘이, 해맞이를 동시에 즐길 수 있는 핫한 명소로 급부상하였다.

 

한화그룹과 함께한 `보성 율포해변 불꽃축제`에서는 음악,사연,불꽃, 공연을 결합한 새로운 형태의 퍼포먼스를 선보였고 `사연 불꽃쇼``라디오 공개방송`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과 `해맞이 행사`시에는 신년 휘호 퍼포먼스, 무료 떡국 나눔도 진행하였다.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김철우 보성군수는 “어두운 밤하늘을 밝게 비추는 불꽃처럼 경자년 보성을 찾은 모든 분들이 한 해 다짐한 목표를 모두 성취하길 바란다.”면서 “보성 블루이코노미 선포와 함께 2020년 율포종합관광단지를 블루투어의 중심지로써 사계절 해양문화를 즐길 수 있는 체류형 관광 거점으로 키워가겠다.”고 말했다.

 

다만,한 가지 아쉬운 점은 해거름부터 자정까지 율포해변 가는 길이 약 6시간 소요되는 교통 체증으로 인한 방문객들의 불편한 요소가 대두되었다는 것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1/02 [16:30]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