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작가들 시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19년 광주세계수영대회 폐막식 문화공연
수영의 메카로 자리매김하며 문화도시의 진면목을 세계속에 떨쳤노라
 
정영애 기자   기사입력  2019/07/29 [02:03]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화려한 축제가 장마속에서도 뜨겁게 달궈졌다.
수많은 노력의 땀방울들이 진주알처럼 송글송글 반짝거림에
우리는
더 열심히 할 수 있었다.
잘 했노라
참, 잘 했노라
다독여주는 깊은 정에
젖가슴까지 녹아내릴듯한 뜨건 땀줄기를
시원한 폭포수로
느끼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7/29 [02:03]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