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작가들 시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포슬거리는 벚꽃눈을 밟으며 화순운주사 산책길을 걸어보자
얕은 바람도 잠시 쉿!!
 
정영애 기자   기사입력  2019/04/09 [16:36]
▲     © 전남방송 화순군청
▲     © 전남방송 화순군청

내 이 길을 언제 또 걸어 볼끄나?

사무친 그리움 한 폭 뒤로 밀어 두고

포릉거리는 소녀적 꿈, 

흔들거리는 꽃잎에 젖어 있는데.......

 

어머니,

당신의 푸른 꿈을 잠시 빌려 오겠습니다.

잠시라도 멈추어 젖어든 순간에 담아 보겠습니다.

 

설령,

바라만 보아야 하는 꿈인들 어떠리요!

꽃눈 따라 걸을 수만 있다면

흔들거리다 떨어지더라도 아프지 않을 것 같은데.....

 

어머니,

당신의 꿈은 이미 나비따라 즐겁게 웃습니다.

천 번 모은 손 안에 건강한 자손이 뛰고

천 번 구부린 허리 위에 미소가 앉았습니다.

 

*글; 정영애 문화사회부장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4/09 [16:36]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