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마당<새하마노>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엄마・아빠・딸>, 김을현 시인 가족 삼대가 함께 만든 시집 출판
-오는 9일 양림교회 어비슨홀에서 출판기념회 및 북콘서트 열려
 
이미루 기자   기사입력  2018/12/08 [00:43]

 

▲     © 이미루 기자

 

▲ 김을현 시인의 모친 김기윤 작가의 그림과 글     © 이미루 기자

 

광주에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는 김을현 시인은 오는 9일 양림교회 어비슨홀에서 엄마아빠가족 삼대시집 출판기념회를 개최한다. 이번 시집은 김을현 시인의 94세 노모 김기윤 작가와 그의 딸 김솜샤넬(대성초 6)이 함께 만든 화보 시집이다.

 

김기윤 할머니는 2015년 양림미술관에서 그림전시회 엄마와 크레파스 새를 부르다전을 시작으로 노대동 빛고을노인타운, 사직도서관 등에서 전시회를 개최하며 시화집을 발간하기도 했다. 김솜샤넬 어린이는용아백일장’, ‘맥지청소년백일장에서 입상을 시작으로 다문화 문예지 나눔문학등에 작품을 꾸준히 발표해 왔다.

 

엄마아빠출판기념 북콘서트에서는 김기윤 할머니의 작가 사인회가 열리고 박애정 낭송가, 이겨울 시인, 김경만 가수, 놀이세상 문은희 대표 등이 출연하는 작은 음악회 등의 공연이 있을 예정이다.

 

김을현 시인은 가족 삼대시집 엄마아빠은 작품성보다 가족애에 초점을 맞추고 발간하게 되었다세대간의 소통, 가족간의 유대를 통하여 삶의 작은 용기가 되기를 소망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문의: 김을현 010-4941-9053

 

▲    김기윤 작가  © 이미루 기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12/08 [00:43]  최종편집: ⓒ 전남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