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싸 핫 -플레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화순 도곡에 가면 진짜 ‘민물탕’을 만날 수 있다.
진심이 담긴 고향의 맛, 순박한 미소는 덤
 
이향례 기자   기사입력  2022/12/16 [14:30]
▲     © 전남방송,  입구에 들어서면 경원민물 사장의 정성이 그대로 담긴 문구가  눈에 띤다.

 

차가운 바람에 옷깃을 여미게 하는 날에는 따끈한 국물이 절로 생각난다. 그것도 어머니의 손맛이 그대로 느껴지는 추억의 그 맛은 그 무엇과도 견줄 수 없다. 그런 곳이 있다면 한번 쯤 찾아가 맛을 보고픈 건 인지상정이다.

 

추운 겨울, 눈발이라도 내린다면 어느 따뜻한 식당에 사람들과 마주앉아 입맛을 돋우는 제철 음식을 맛보고 싶어진다. 날씨가 추워질수록 호호 불어가며 칼칼하면서도 목 넘김이 따뜻한 국물은 옛 맛의 추억이 있는 미식가들이라면 꼭 가봐야 할 곳이 있다.

 

속을 든든하게 채워 여행자들의 마음까지 푸근하게 하는 집, 어쩌면 겨울철에 만나는 별미 중의 별미라 할 수 있는 민물고기 매운탕으로 꼭 그곳에서만 맛볼 수 있고 한국인의 식성을 사로잡은 화순 도곡면에 경원민물식당이 자리하고 있다.

 

못 가본 사람은 있어도 한번 가면 그 맛에 중독이 되어 또 찾는 식당이다. 이곳에서만 볼 수 있는 민물새우전은 마치 피자 같은 느낌으로 막걸리 한 잔을 안주 삼아 먹으면 아삭거리는 식감은 그 어느 맛과도 비교불가다.

 

▲     © 전남방송, 민물새우가 듬뿍 담긴 민물새우전은 마치 서양 피자같다.


민물 특유의 비린내 없이 할머니의 손맛처럼 추억의 맛이 느껴지는 다슬기탕, 메기탕, 쏘가리탕은 손이 얼어붙을 만큼 추운 날 더 제격이다. 특히 다슬기탕 국물을 마시고 난 다음 다슬기를 까먹는 맛은 툇마루에 앉아 어머니와 함께 먹던 오래된 그 맛이다. 이곳 경원민물은 화순 사람은 물론, 외지에서도 민물탕의 맛에 반해 멀리서 찾아오는 수고는 기꺼이 감수하는 집이다.

 

▲     © 전남방송,  민물탕의 시원함과 얼큰함이 어우러져 개운한 속풀이를 해준다.

 

▲     © 전남방송,  보기만해도 구수함이 그득그득 느껴지는 다슬기탕, 내 안에 다슬기 있다.


안주인과 바깥주인의 미소는 덤

 

화순 도곡면에 즐비하게 늘어서 있는 식당 가운데 유독 경원민물의 손맛은 유아독존이다. 그 까닭은 주인이 직접 민물고기를 잡기도 하고 야채며 양념류를 직접 재배하며 최고급의 국산 재료들을 아낌없이 쏟아 부어 신선하고 맛깔스런 맛을 고수하기 때문이다.

 

특히 따뜻한 미소로 손님을 반기는 모습에서 왠지 모를 포근함이 느껴지기도 한다. 음식이 나오면 행여 반찬이 부족하지는 않는지 세심히 살펴, 달라고 하지 않아도 살짝 밀어 넣어 주는 센스는 손님들로 하여금 절로 미소짓게 해준다.

  

백야초 효소액과 꾸지뽕 달인 물은 후식으로 무한 공급

 

주인장이 직접 따서 담근 백 가지 약초 발효액과 꾸지뽕 달인 물은 후식으로 무한대로 마실 수 있게 구비되어 있다. 어디에서도 맛볼 수 없는 정성스런 그 맛은 민물탕을 먹고 나서 더욱 개운함을 느끼게 해준다. 배가 불러 그 자리에 잠시 더 머물면 세상 부러울 것이 없다.

 

▲     © 전남방송, 주인장의 정성이 담긴 꾸지뽕물과 백초액 효소차는 후식으로 개운함을 더해준다.

 

가끔 어머니가 끓여 주셨던 물천어가 생각날 때면 경원민물을 찾아 나선다. 찬바람이 불면 놓치기 쉬운 입맛을 돋워 생기를 북돋우기 때문이다. 너무 멀어 도저히 찾기 어렵다면 그 맛 그대로 고스란히 담아 택배로 보내주기도 하니 염려할 것 없다.

   

이곳의 음식들은 하나같이 청정 자연에서 나는 건강한 재료다. 때문에 사람의 몸을 치유하고, 넉넉함을 자랑하는 식당 인심은 사람의 가슴을 더욱 훈훈하게 한다. 깊어가는 겨울, 넉넉함이 머무는 곳에서 가족과 함께 겨울 미식여행을 떠나보는 것도 일상에 지친 우리에게 더없는 힐링이 될 것이다.

 

전남 화순군 도곡면 지강로 550에 가면 만날 수 있고 전화번호는 061-374-4556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2/12/16 [14:30]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신안군, 퍼플섬!!! 보라빛 버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