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도 제18회 전국장애학생체전, ‘안전·문화체전’으로 폐막
체계적 종합상황실 운영 등 실시간 상황관리로 성공 개최
 
정현택 기자   기사입력  2024/05/17 [16:14]

▲ 전남도 제18회 전국장애학생체전, ‘안전·문화체전’으로 폐막


[전남방송.com=정현택 기자] 전남에서 열린 제18회 전국장애학생체전이 체계적인 종합상황실 운영을 통한 실시간 상황관리와, 장애 청소년의 눈높이에 맞는 문화행사 개최로 ‘안전체전’이자 ‘문화체전’으로서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전라남도에 따르면 17일까지 4일간 주개최지인 목포를 중심으로 영암 등 5개 시군, 17개 경기장에서 17개 종목으로 총 3천800여 명의 선수단이 참가해 선의의 경쟁을 펼쳤다.

대회 첫 날 김영록 전남도지사를 비롯해 정진완 대한장애인체육회장, 시·도 선수단, 초청인사, 도민 등 2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우리들의 꿈, 피어나라 생명의 땅 전남에서’라는 주제로 목포실내체육관에서 개회식이 개최됐다.

개회식에선 꽃과 나비를 키워드로 레이저, 미디어 등 첨단기술을 활용한 주제공연으로 꿈과 희망을 갖고 도전하는 학생들에게 응원메시지를 전달했다. 부대행사로 나비 날리기, 버스킹 등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 프로그램을 선보이며 관람객들로부터 큰 관심과 호평을 받았다.

대회 기간 청소년 눈높이에 맞는 다양한 문화행사를 개최해 큰 호응도 얻었다. 주 개최지인 목포 평화광장에서는 댄스퍼레이드, 메가페스티벌 등 청소년들이 선호하는 문화행사가 펼쳐졌다. 무안, 여수, 광양 등에서도 청소년 드림콘서트, 어린이 뮤지컬 공연, 버스킹 등이 진행돼 풍성한 볼거리가 제공됐다.

전남도는 체전이 안전하게 진행되도록 대회 기간 각종 시설을 수시로 점검하고 적재적소의 인력배치를 통해 각종 현장 불편사항을 신속히 해결했다. 특히 분야별 상황실 등 체계적 종합상황실 운영과 대한장애인체육회 등 유관기관과의 유기적 협력체계를 구축, 실시간으로 상황을 관리해 지난해 전국장애인체전에 이어 이번 대회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도민들 또한 선수단의 선전과 안전을 위해 도민응원단과 자원봉사단으로 참여해 대회 성공 개최에 힘을 보탰다.

김영록 지사는 “따뜻한 환대와 친절함으로 선수와 방문객을 맞아준 도민 덕분에 제18회 전국장애학생체전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었다”며 “오는 25일부터 열리는 제53회 전국소년체전에도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배드민턴 혼성 복식 결승을 끝으로 마무리된 이번 대회에서 개최지 전남도는 금메달 16개, 은메달 35개, 동메달 23개 총 74개의 메달을 획득했다. 육상 종목에서는 2관왕에 빛나는 노연희(13·여), 국사랑(13·여) 등의 활약에 힘입어 27개의 메달을 획득하는 성과를 거뒀다.

대회 최다 메달 획득 지역은 경기도로, 185개의 메달을 확보했다. 이외에도 주목할 만한 대회기록으로 수영에서 김재훈(15·경기)이 5관왕, 손세윤(14·제주)이 3대회 연속 3관왕, 역도에서 김지우(14·여·경북)가 3관왕에 오면서 대한민국 장애인체육의 미래를 밝혔다.

제53회 전국소년체전은 오는 25일부터 28일까지 4일간 22개 시군 50개 경기장에서 열릴 예정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5/17 [16:14]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2024년 5월 이달의 추천관광지-구
많이 본 뉴스